Towards

자연을 바라보는 방법에는 두 가지가 있다고 한다. 하나는 자연 속의 일부가 되어 자연을 하나의 울타리로 보는 방법이고, 나머지는 객관적인 시각에서 자연을 하나의 대상으로 보는 방법이다. 자연을 소재로 하는 문학과 예술은 이 두 가지 관점에서 자연을 노래하고 있으며, 서양과 동양에서, 그리고 전통예술과 현대예술에서 각각 다른 방법으로 ‘자연’을 표현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소개되는 작품들은 김보희가 바다와 식물을 소재로 진행해오던 <Towards>의 연장선에서의 작업들이며, 자연을 바라보는 두 가지의 시각 -자연을 주요 대상으로 바라보기와 자연의 일부가 되어 공존하기–이 함께 존재하고 있다. 한 미술사학자는 김보희 작품의 특성으로 ‘이중성’을 들었는데, 자연을 바라보는 시각에서뿐 만 아니라 표현하는 방법에서도 평면성과 입체성, 사실성과 추상성, 서정성과 서사(敍事)성을 동시에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김보희는 그의 작품에서 자연을 왜곡 없이 그대로 표현하고 있으나 재현의 미술에서는 찾아 볼 수 없는 감성과 의식이 담고 있으며, 동양미술의 평면성을 유지하면서 서양미술의 원근감을 표현하고 있다. 절제된 색채 또한 그의 작품을 모노회화처럼, 혹은 채색된 풍경처럼 보이게 하며, 사실을 표현한 작품으로, 그러면서도 추상적인 느낌으로 전달되게 하고 있다. 김보희 작품에서 발견되는 또 하나의 힘은 ‘조용한 생명력’이다. 잔잔한 바다 속에 소용돌이 치는 힘찬 물결과, 초록의 잎사귀 아래서 자라나는 싱싱한 생명력은 그의 고요하고 조용한 화면에 강한 움직임과 힘찬 기운을 전해주고 있다. 작가와 자연이 만나고, 그 작품을 통해 관객은 작가와 자연을 만난다. 그리고 화면 속의 조용한 자연을 만나면서 잠시 일상을 잊기도 하고, 혹은 이전에 알지 못했던 사실을 생각하기도 한다. 그래서 그의 작품을 <명상의 풍경>이라 하기도 한다. 은유와 상징, 해체와 혼합으로 이루어진 시끄럽고 복잡한 현대미술의 세계에서, ‘자연’을 고요하게 보여주는 그의 작품이 더욱 깊고 심오하게 느껴지는 것은 작가가 자연을 포용하는 방법과, 그 ‘조용한 생명력의 힘’이 아닐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