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_navi45
DB_navi3

전시 | 마침표와 붙임표 사이

페이지 정보

최고관리자 작성일20-06-03 13:17 조회750회 댓글0건

본문

◎ 전시명: 마침표와 붙임표 사이 

◎ 참여작가: 로와정, 홍지연, 보르하 로드리게즈(Borja Rodriguez Alonso)

◎ 전시기간: 2020년 6월 18일 ~ 7월 31일

◎ 전시장소: 오래된 집(서울시 성북구 성북로 18길 16)

◎ 운영시간: 월~목, 토 10시 ~ 18시 / 금 10시 ~ 20시

◎ 주최: (사)캔 파운데이션

◎ 후원: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

◎ 기획: 정소영

◎ 디자인: 신덕호

◎ 전시문의: 02-766-7606

 

마침표와 붙임표 사이는 스위스 언어학자 소쉬르(Saussure Ferdinand de)가 언급한 언어의 분류인 사회적 합의를 통해 정의된 기표와 기표를 떠올리는 개인의 심상 또는 개념인 기의의 의미를 확장한다. 전시에서의 기표는 객관적 정보의 불완전성이 되고 기의는 사람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다양성 사이에 존재하는 선입견이 된다이번 전시는 흔히 말하는 첫사랑이라는 단어를 해석함에 있어처음 사랑을 느낀 대상처음 사귐의 대상과 같이 다의어라 지칭하기 어렵지만 개인의 문화, 경험, 가치관에 따라 달라지는 동일한 언어가 가지는 다중성의 회색영역에 대해 탐구한다. 그리고 우리가 정답이라 믿는 것들과 그 밖의 것들 사이를 나누고 있는 것에 대한 경계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전시 제목 마침표와 붙임표 사이는 전시를 통한 질문과 실험에서 마침표로 끝내는 것이 아니라 전시를 보고 관람자가 느끼게 되는 감정까지를 전시의 일부로 보고 사유하는 이들의 발전을 붙임표로 표현하였다.

 

------------------------------------------------------------------------------

 

로와정 

로와정은 노윤희 정현석으로 구성된 미술가이다. 환경에 따라 변화하는 관심사를 다양한 모습으로 표현하고 있다직접보다는 간접, 특별함보다는 평범함을 선호한다.

 

보르하 로드리게즈

보르하 로드리게즈는 스페인에서 거주하며 뉴미디어 작가이자 산업 마케팅 디렉터로 활동하고 있다. 새로운 사회적 역학과 이를 가능하게 한 기술을 비판적으로 탐구하고 사회 구조와 기술 혁신의 복잡한 관계에 중점을 둔다.

 

홍지연

홍지연은 표상과 관념의 불완전함에 관해 관심을 가지고 작업하고 있다. 그녀는 익숙한 것으로부터 거리를 두는 방식을 통해 인식의 오류와 한계를 찾는다.

 

-----------------------------------------------------------------------------------

 

Title: Between Period and hyphen  

Artist: Borja Roderiguez Alonso, Jiyon Hong, Rohwajeong

Period: 2020.6.18 ~7.31

Venue: Old House (16, Seoungbuk-ro 28-gil, Seongbuk-gu, Seoul, Republic of Korea)

Host: CAN Foundation

Sponsor: Seoul,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Curator: Soyoung Chung

Graphic Design: Dokho Shin


 

The curatorial intention has been to experiment with the arbitrary relationship between ‘the signifier’and ‘the signified’; the semiotic theory well-known by the Swiss linguist and semiotician Ferdinand deSaussure. For instance, the signified implied in ‘acquaintance’ may vary from ‘someone you know’ to‘someone you meet in regular basis;’ the interpretation of the singular signifier brings about a diversified conceptual error deriving from individual relativity. Within such phenomenon embeds voids in communication. The exhibition expands on this phenomenon to provide counter-perspective to the incompleteness of the objective information (the signifier), the error (the arbitrary diversity of the signified), and the prejudice latent in subconsciousness (the conceptual error). 

 

The exhibition title ‘Between Period and Hyphen’ is a metaphor; it does not only conclude by placing a period at the end of reporting the errors of the incompleteness, but seek continuous progression among those who reason them by hyphening all of its makeups.


-----------------------------------------------------------------------------------

 

RohwaJeong

RohwaJeong is duo artist who consists of Noh’ Yunhee and Jeong’ Hyunseok. They have been expressing their ever changing interests in various ways, according to surroundings. They prefer indirect to direct, banal to special, and marginal to significant.


Borja Rodríguez Alonso

Borja Rodríguez Alonso is a visual artist and essayist specialiced in the influence of new technologies on social dynamics. Since the early years of the new century we have seen a series of generalized dynamic mass participation and interaction around a myriad of social networks, blogs and large groups of file repositories shared by millions of people dayly. As an artist it didn't take he long to begin exploring in a critical way these new social dynamics and the technologies that made them possible, making them my new reference contexts and performance of hiscreative research.
Today's perception of the world and ourselves increasingly corresponds withe the technological devices perception. A new form of intercepts identification generated by their own ability to observe and transform us, we are never the same in front of a camera.


Jiyon Hong

 

Jiyon Hong has been focusing on the gap between so-called objective reality and one’s perceived reality and how the latter mutates, moving away from the real before us. Her methodology of applying visual structures such as distancing from the familiar enables her to find the errors and limitations of the logic in our perception. 

 

 

 

 

















(사)캔파운데이션 이사장 장문경   사업자등록번호 209-82-09832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 2016-서울성북-0677호
주소. 서울시 성북구 선잠로 2길 14-4   TEL .02-766-7660
하단정보
copyright 2016 by CAN foundatio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