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_navi45
레지던시

첨부파일

본문

고재욱 : Koh, JaeWook
2017.01 - 2017.12

나는 내가 현재 한국에 살면서 겪고 있는 이상한 일들을 작업화 하고 있다.
나를 포함한 현재 한국의 젊은이들이 겪고 있는 정신적 고립감과 관심받고 싶어하는 감정을 체험할 수 있는 노래방 프로젝트인 <DIE FOR>. 대도시에서 더 이상 공간을 소유하기 어려운 젊은 세대의 연인들에게 공간을 대여해주는 <RENTABLE ROOM> 프로젝트. 타인의 관계 속으로 자신의 사진을 보내 이미지로나마 기억되고 싶어하는 심리를 드러낸 프로젝트 <On Your Mark> 프로젝트, 동시대 연인들이 생산해낸 물건들과 그 물건들을 통한 젊은이들의 외로움을 확인할 수 있는 프로젝트였던 <NEVER LET ME GO>등을 통해, 동시대 청춘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현재 이 세대를 삼포, 오포, N포세대라 칭하며 자발적인 포기자들인 것처럼 회자하고 있지만, 사실 이 세대는 포기한 세대가 아닌, 포기하기를 강요 받는 세대라고 생각한다. 좋은 직업을 구하기 위해 고향을 떠나, 불안정한 임대방식으로 세를 들어 살면서, 정신적 외로움을 호소하는 이 세대를 나는 ‘정신난민’이라고 부르고 있다. 좀더 나은 삶을 찾아 노력하지만 스스로 고립되는 것을 ‘자립’이라고 강요 받는 정신적 난민들. 한국의 ‘정신난민’들의 문제는 세대 갈등, 갑을문제, 계층 갈등 등으로 프레임 지어지고 있고, 계속해서 심화되고 있다. 이러한 사회적 문제에 대해서 한 개인으로 할 수 있는 가장 큰 저항은 어떤 것이 있을지, 그리고 어떻게 하면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이러한 문제 의식을 공유하고, 해결하려는 의지의 씨앗을 던질 수 있을까. 그것이 내가 고민하는 지점들이다. 그리고 가능하면 그것이 유쾌한 방식이었으면 좋겠다. 예술이 할 수 있는 가장 큰 장기는, 결국 비틀고 희화화시키고 진지한 척 하는 것이니까. - 작가노트 중에서 -
(사)캔파운데이션 이사장 장문경   사업자등록번호 209-82-09832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 2016-서울성북-0677호
주소. 서울시 성북구 선잠로 2길 14-4   TEL .02-766-7660
하단정보
copyright 2016 by CAN foundation All right reserved